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시아나 직원들, "갑질 경영진 퇴진하라" 두 번째 촛불

입력 2018-07-08 20:59 수정 2018-07-08 23: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시아나항공의 직원들이 다시 거리로 나왔습니다. 기내식 차질 문제가 갑질논란으로 번지고 있죠. 직원들은 지금 서울 도심에서 경영진을 규탄하는 두 번째 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현장 잠깐 연결합니다.

박민규 기자, 지금 집회 상황이 어떻습니까. 행진이 혹시 시작됐습니까.
 
 

[기자]

그제에 이어 두 번째 열린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의 집회 현장입니다.

지금 이곳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의 집회는 마무리가 되고 있고 조금 뒤면 이곳에서 약 600m 정도 떨어진 종로의 금호아시아나 본관까지 행진을 할 예정입니다.

오늘 집회 참가자들은 선글라스와 마스크 또 가면으로 얼굴을 가린 채 집회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전현직 직원을 포함해서 모두 300명 정도인데요.

이들은 박삼구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의 퇴진을 요구했습니다.

특히 앞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기내식 납품업체 대표의 유가족이 직접 발언에 나섰는데요. 한번 들어보시죠.

[숨진 기내식 납품업체 대표 유가족 : 그렇게 착하고 밝았던 사람이 왜 그런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원인이 밝혀져야 하고, 잘못된 일이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사실 발단은 기내식이었는데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경영진 퇴진 요구까지 나오던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중요한 건 이번 문제의 배경이 된 경영진의 갑질이라는 게 직원들 주장입니다.

특히 최근에 추가로 나온 정황이 논란에 더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한 매니저급 관리자가 직원들에게 최근 박삼구 회장이 곧 공항을 방문하니 용모 복장을 단정히 하고 인사를 철저히 잘 해라 이렇게 메시지를 보낸 게 공개됐고요.

또 승무원 교육생들이 회장님 사랑한다, 이런 내용의 노랫말로 된 노래를 부르면서 율동까지 하는 과거 영상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습니다.

또 기내식이 정상적으로 나가고 있다는 회사 측 설명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는데요.

이게 간편식으로 대체됐을 뿐이라는 겁니다.

이런 완전히 정상화되지 않은 기내식에 대한 지적도 여전히 나옵니다.

대한항공 직원연대도 첫날에 이어서 오늘 집회까지 함께했습니다.

역시 조양호 회장 등 경영진 총수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촉구했습니다.

[앵커]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의 집회현장에서 박민규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