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군 반대도 누르고 증원 강행…'MB 지시 여부' 주목

입력 2017-11-14 20:21 수정 2017-11-15 01:28

영장 적시…검찰, 강행 배경에 'MB 지시' 판단
2012 대선 5개월 전으로 채용 절차 앞당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영장 적시…검찰, 강행 배경에 'MB 지시' 판단
2012 대선 5개월 전으로 채용 절차 앞당겨

[앵커]

이처럼 김관진 전 장관은 사이버사령부 증원과 채용 시기 등을 모두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의 승인을 받아 처리했습니다. 그런데 당시 각 군에서는 사이버사령부 증원을 반대했다고 합니다. 검찰은 군이 반대하는데도 증원을 강행한 배경에 청와대 지시 등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해당 내용도 역시 김 전 장관의 영장 범죄 사실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사이버사령부 군무원을 신규 채용하도록 지시하는 과정에서 각 군의 반대가 있었던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2012년 4월 6일, 각 군이 반대하는데도 다른 부대의 군무원 정원을 줄이고 국군사이버사령부 정원을 늘리도록 지시했다고 구속영장에 적시했습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각 군의 반대를 무릅쓰고 사이버사령부 인원을 늘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2012년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군무원 채용 절차를 5개월이나 앞당겼습니다.

당초 12월 채용일정을 7월로 앞당겼고, 채용된 군무원들은 즉시 사이버사에 배치돼 댓글 활동에 투입됐습니다.

이들은 당시 새누리당과 유력 대선 후보로 나선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을 지지하는 댓글 활동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