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용산참사 유족 "검찰 과거사 조사단 외압 의혹, 용산참사 관련"

입력 2018-12-20 15:02

"용산참사 수사 총괄한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관여 의심" 주장…조사기간 연장 요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용산참사 수사 총괄한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관여 의심" 주장…조사기간 연장 요구

대검찰청 산하의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외압 논란이 불거지면서 용산참사 유족들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특정 검찰 고위간부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용산참사 10주기 범국민추모위원회는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용산참사 특별수사본부에서 수사총괄을 맡았던 조은석 현 법무연수원장이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외압을 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어제 김영희 진상조사단 총괄팀장이 조사단에 대한 검찰의 외압을 폭로했다"면서 "폭로에서 언급된 검찰 고위간부의 외압 사례가 용산참사 사건에 대한 것이라는 제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2009년 용산참사 당시 특별수사본부에서 서울중앙지검 정병두 검사가 본부장, 조은석 검사가 수사총괄을 맡았고 그 외 17명의 검사와 24명의 검찰 수사관이 있었다"면서 "당시 참여한 상당수 검사가 검찰 고위직에 있거나 전관 변호사"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어제 '민·형사 조치 언급 등 협박을 당했다고 느껴 진상조사단원들이 조사와 보고서 작성을 중단하겠다는 일도 벌어졌다'는 폭로도 나왔는데, 제보에 따르면 이 사례가 용산참사 관련"이라고 말했다. 또, 외압 의혹의 중심에 조 법무연수원장이 있다고 주장했다.

추모위는 "용산참사 유족은 이제 한 달 뒤로 다가온 용산참사 10주기(내달 20일)를 앞두고 과거사 조사단 조사결과 발표만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었다"면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은 조사단 외압을 별도 조사해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외압으로 인해 조사가 중단되기까지 한 만큼, 과거사 조사단 조사 기간을 연장하고,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조사단원을 보강해 용산참사를 다시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용산참사 유족 6명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문무일 검찰총장과 면담을 요구하며 대검찰청 본관에 진입했다. 현재 이들은 민원실 입구에서 연좌 농성을 하면서 문 총장에게 항의 서한을 직접 전달하겠다고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