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늙다리? 난 김정은 똥똥하다 안했는데" 발끈

입력 2017-11-12 17:10 수정 2017-11-12 17:28

北기관지 원색적 인신공격에 "왜 모욕하냐" 트윗 반격
"친구되려 애쓰는데" 항변…'친구' 설명요청엔 "하나의 괴상한 가능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北기관지 원색적 인신공격에 "왜 모욕하냐" 트윗 반격
"친구되려 애쓰는데" 항변…'친구' 설명요청엔 "하나의 괴상한 가능성"

트럼프 "늙다리? 난 김정은 똥똥하다 안했는데" 발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작고 뚱뚱하다"고 비꼬았다.

아시아를 순방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나는 김정은을 '작고 뚱뚱하다'고 하지 않는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한중일 순방 내용을 보도한 기사에서 그를 '늙다리', '전쟁 미치광이', '테러 왕초' 등으로 칭하며 비판했다.

지난 9월에도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 이후 김 위원장이 직접 발표한 성명에서도 '노망난 늙은이'(dotard)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그를 비판한 바 있다.

최근 몇달간 김 위원장과 '말폭탄'에 가까운 설전을 주고받다 이날 바로 반격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할 수 없지. 나는 그의 친구가 되기 위해 그렇게 애쓰는데"라며 "어쩌면 언젠가 그렇게 될지도 모르지"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기자회견에서도 '김 위원장과 친구가 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설명 요청에 "일어나기에는 괴상한 일일지도 모르지만 하나의 가능성"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그것이 정말로 그렇게 된다면 북한에 좋은 일일 수 있다고 내가 장담할 수 있다"며 "그렇게 된다면 다른 많은 지역과 세계 나머지 지역에도 좋은 일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어날 가능성이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실제로 일어날지는 모르지만 실현된다면 아주 아주 좋은 일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아시아 순방에서 한·중·일 정상을 잇달아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이 대북제재 수위를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북제재의 수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며 "그는 북한의 비핵화를 원한다고 했다.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AFP통신 등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이 미중 정상회담 과정에서 나왔는지 아니면 지난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APEC 정상회의 만남에서 나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APEC 정상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짧은 만남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은 "위험한 북한 위기를 해결하는 데 중국과 더불어 그(푸틴 대통령)의 도움도 기대한다"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