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두환 지시'로…망월동 묘역 없애려던 '비둘기 계획'

입력 2017-10-26 20:39 수정 2017-10-26 23: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하마터면 망월동 국립묘지는 없을 뻔했습니다. 오늘(26일), 전두환 정권이 5·18 유가족들을 상대로 공작을 벌였다는 증거가 여러 건 공개됐습니다. 그중에서는 전두환 씨의 지시로 망월동 묘역을 없애버리기 위해 군과 정보기관, 지자체까지 동원한 이른바 '비둘기 계획' 문건이 있었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군 보안사령부가 1983년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비둘기 시행계획'입니다.

'비둘기 계획'이란, 망월동 묘역이 5·18의 상징이 되는 걸 막기 위해 묘들을 이전시키려한 공작의 이름입니다.

이 계획의 시작은 1982년 3월 전두환 씨의 전남도지사 면담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전 씨가 묘지 이전 계획을 지시하자 6개월 뒤 내무부 장관과 도지사가 세부 계획을 보고한 겁니다.

계획은 치밀했습니다.

사망자를 연고별로 분류한 뒤 해당 지자체장을 동원해 묘를 찾아가게 한다는 건데, 이를 '순화'라고 표현했습니다.

이렇게 순화를 택한 유가족에게는 이전비와 위로금을 준다는 유인책도 마련됐습니다.

실제로 당시 이런 정부의 회유로 묘 26기가 이장됐다고 관련단체들은 기억합니다.

[김양래/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 이장비를 30만~50만원씩 줬어요. 굉장히 다양하게 (이장하라고) 압박을 했어요. 동네 면장, 이장, 동네 유지라고 하는 사람들이 다 나서가지고…]

비둘기 계획엔 보안사는 물론 안기부와 관변단체도 동원됐습니다.

특히 보안사 중 505보안부대는 이장에 반대하는 유족들에 대해 사찰까지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영상취재 : 공영수, 영상편집 : 이휘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