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박 정부 국정원, '현대차 압박' 수십억대 일감 경우회 지원

입력 2017-10-11 20:19 수정 2017-10-11 22:57

이헌수 전 국정원 실장 압수수색…관제데모·정치공작 수사 가속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헌수 전 국정원 실장 압수수색…관제데모·정치공작 수사 가속도

[앵커]

저희들이 오늘(11일) 톱으로 올린 내용은 이제 국정원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그것도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 뿐만이 아니라 이제 검찰의 칼끝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으로도 향하고 있습니다.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이 대기업을 상대로 대규모 관제 데모를 지원하도록 압박한 혐의로 오늘 자택 압수수색을 당했습니다. 특히 현대차 그룹을 압박해서 퇴직 경찰 모임인 경우회에 수십억 원대 일감을 주게 한 것으로도 확인됐습니다. 저희는 지난해 경우회가 탈북단체에 집회 비용을 제공한 정황을 보도해드린 바 있는데요, ☞[단독] 재향경우회, 탈북자 단체 계좌에 수백만 원씩…(2016.4.17)

그 자금이 마르지 않도록 국정원이 나서서 관리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오늘 압수수색은 국정원 수사의 중요한 변곡점입니다. 그 동안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 불법행위를 수사해왔다면, 이제 그 뒤를 이은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불법행위를 규명하는 본격적인 단계로 볼 수 있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 확대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취재 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심수미 기자, 오늘 이헌수 국정원 전 기조실장 말고도 압수수색 대상이 많던데요?

[기자]

네, 검찰은 오늘 이 전 실장과 구재태 경우회 회장의 자택, 사무실 등 10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전 실장은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사실상 박근혜 정부 내내 국정원 기조실장을 역임했는데요.

국정원을 퇴직했다가 다시 기조실장으로 등용되는 과정에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일어 검찰이 이 부분에 대해 추적하기도 했던 인물입니다.

이 전 실장은 대기업과 전경련을 압박해 경우회 등 관제데모를 여는 단체들에게 거액을 지원하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특히 현대차그룹의 경우 '수의계약 형태'까지 동원해서 이 전 실장의 요구를 들어줬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단순한 기부나 후원 형태가 아니라 수의계약 형태를 취한 것도 이 전 실장의 압력 때문입니까?

[기자]

네, 경우회 자회사 '경안흥업'은 2014년 갑자기 등기상 사업목적에 '해상운송' 등을 추가하는데요. 그리고 이 직후 현대제철과 수십억대 수의 계약을 맺습니다.

하지만 경안흥업은 직원이 2~3명에 불과한, 사실상의 페이퍼컴퍼니입니다.

검찰은 이 전 실장의 압박을 받은 현대차그룹이, 경우회에 지속적인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계열사인 현대제철을 통해 눈속임용 계약을 맺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앵커]

경우회 자체도 집회를 열었지만, 다른 보수단체들에게 자금을 나눠준 정황도 포착되지 않았습니까?

[기자]

네, 검찰이 오늘 집중적으로 압수수색한 경우회, 그리고 애국단체 총연합회 두 곳은 관제데모에 참여한 다른 여러 군소단체들에게 국정원의 자금을 나눠주는 창구 역할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국정원이 보안 등을 우려해 중간 관리 역할을 위탁한 걸로 보이는데요.

특히 애국단체총연합회는 2015년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이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가기 보름 전쯤, 주요 보수단체장들을 모아놓고 "애총을 위주로 결집해달라"고 당부한 사실이 드러난 바도 있습니다.

[앵커]

과거 정부의 적폐 청산과 관련해서는 여러 갈래 수사가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오늘 이명박 정부 시절 군 사이버사령관들도 압수수색에 이어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죠?

[기자]

네, 검찰은 오늘 옥도경, 연제욱 전 사이버사령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 자택을 압수수색했는데요.

이들은 2012년 총선 및 대선 당시 군인들을 동원해 댓글 공작 활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2014년 이미 군 검찰에서 기소가 된 바가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에는 이태하 전 심리전단장을 정치 관여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 군 검찰은 옥도경, 연제욱 전 사령관까지만 관리 소홀 책임을 묻고 "김관진 전 장관은 해당 사실을 몰랐다"는 결론을 낸 바 있는데요.

하지만, 최근 검찰이 확보한 통화녹취록에는 당시 김 전 장관이 해당 사실을 보고받은 정황이 담겨있었습니다.

검찰은 임 전 실장도 곧 소환해 김관진 전 장관의 관여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