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잇단 '교사 몰카범' 나왔는데…하나 마나 '긴급점검'?

입력 2020-07-16 08:42 수정 2020-07-16 16: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학교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교사들이 잇따라 붙잡히면서, 뒤늦게 교육당국이 몰래카메라 '긴급 점검'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할거면 하나 마나라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어떻게 하길래 그러는지 배승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달 27일, 경남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보낸 공문입니다.

교사 2명이 교내에서 불법 촬영을 하다 적발되자, 불법카메라가 있는지 탐지기로 확인하라는 내용입니다.

그런데 이 내용은 교직원이면 누구나 볼 수 있었습니다.

[정윤정/진주성폭력상담소장 : O월 O일 우리 학교에 탐지기가 올 거니까 미리 수거를 해야 되겠다 방조를 한 거죠.]

실제 지난달 24일 김해의 한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불법 촬영 사건은 범인을 잡지 못할 뻔 했습니다.

학교 측 신고를 받고 경찰이 왔을 땐 수거한 몰래카메라에 메모리 카드가 없었습니다.

경찰이 오기 전 1학년 부장 교사가 사건을 수습했는데, 이 교사가 카메라를 설치했던 범인이었습니다.

몰래카메라 탐지 장비도 턱없이 부족합니다.

경남에는 970여 개 학교가 있는데 이 몰래카메라 탐지기는 80여 개뿐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학교별로 순번을 정해서 하루씩 장비를 돌려쓰고 있습니다.

[경남교육청 관계자 : 충전도 해야 하고 잘 되는지 점검도 해야 하니 중간에 또 지원청에 가져와서 다른 학교에서 받아가고…]

학부모와 학생들은 불안해 하고 있습니다.

[정혜임/학부모 : (딸이) 화장실에 일단 가기가 힘들다. 화장실 갔을 때 불법 카메라가 있는가 둘러보게 된대요.]

경남교육청은 몰카 탐지장비를 300개 더 늘리고 경찰과 합동 점검을 준비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