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사드 배치, 최선의 조치"…야당 "혼란 가중"

입력 2017-09-09 20:15 수정 2017-09-09 22: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젯밤(8일), 사드 추가배치에 대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안보 위협이 큰 상황에서 최선의 조치였다는 설명인데, 그간 사드 배치에 반대해 온 진보 진영과 또 반대로 찬성 입장이던 보수야당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발표한 입장문에서 "사드 임시 배치가 현 상황에서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사드 임시 배치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갈수록 고도화되는 상황에서 방어 능력을 최대한 높여나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이번 조치가 임시 배치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일반환경영향평가가 진행 중인 만큼, 이 결과에 따라 공식 배치 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는 정부 입장이 변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또 사드 임시 배치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부상을 입거나 정신적 상처를 입은 사람들에게 적절한 위로 조치를 취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보수야당은 일제히 대통령의 입장이 모호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배치가 늦어진 것에 대해 반성이 없다"고 했고, 바른정당은 "대통령이 임시 배치라는 점을 강조해 논란의 불씨를 남겼다"고 주장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에 비교적 우호적이던 정의당 역시, 사드 배치에 강력반발하고 있어 당분간 정치권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