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성태 딸, KT 서류 합격자 명단에 없어"…의혹 증폭

입력 2019-02-01 08: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KT에 특혜로 들어갔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새로운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검찰이 확보한 당시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김 의원 딸의 이름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김성태 의원 측은 특혜 의혹을 다시 부인했습니다.

이예원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최근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KT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2012년 하반기 공채 시험과 관련한 서류를 확보한 것입니다.

그런데 김성태 의원의 딸 김모 씨 이름이 서류 전형 합격자 명단에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상적인 절차대로라면, 서류 전형을 통과해야 인적성 검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후 실무 면접과 임원 면접을 거쳐 회사에 들어갑니다.

이에 따라 김 씨가 첫 관문인 서류 전형에 응시하지 않고도 채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됩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딸의 특혜 채용 의혹이 불거진 지난해 말부터 강하게 의혹을 부인해왔습니다.

[김성태/당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해 12월) : 정상적으로 이렇게 2012년도 KT 하반기, 하반기네. 합격 통지서까지 이렇게 본인은 지금도 보관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 측은 이번에도 자신이 드루킹 특검을 관철시켜 심하게 보복하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또 검찰에 대해서는 피의 사실을 공표했다며 법적 대응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T 측은 "김 씨가 정상적인 채용 절차를 밟아 들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