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사이버사 댓글 공작 '청와대 보고라인' 수사한다

입력 2017-11-09 20:14

MB청와대에 국방부 댓글활동 실적 매일 보고
'안보실세' 김태효 전 비서관 대표적 수사대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MB청와대에 국방부 댓글활동 실적 매일 보고
'안보실세' 김태효 전 비서관 대표적 수사대상

[앵커]

어제(8일) 저희들은 사이버사령부 댓글부대 증원에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관련 지시가 있었음을 단독으로 보도해드렸습니다.
☞ [단독] 김관진 "사이버사 댓글부대 운용, MB 지시 받았다"(http://bit.ly/2Aj6UqM)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이 검찰에서 진술한 내용입니다. 따라서 검찰 수사의 마지막이 이명박 전 대통령일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김관진 전 장관의 구속여부가 이르면 내일 결정됩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군 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해 선거에 개입하기 위한 댓글 활동을 벌인 혐의입니다.

말씀드린 대로 김 전 장관은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의 지시와 관여가 있었다고 인정해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같은 김 전 장관의 진술을 토대로 당시 안보 정책을 총괄했던 청와대 참모들, 또 그 정점에 있는 이 전 대통령까지 수사를 확대할 전망입니다. 특히 당시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 등 사이버사령부 활동과 관련한 보고 라인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먼저 이서준 기자의 단독 보도를 보시고, 서울중앙지검을 연결하겠습니다.

[기자]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 시절, 국방부는 사이버사 댓글활동 실적을 청와대에 일일보고 형식으로 매일 보고했습니다.

국방부 댓글활동을 통해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이 조성됐다는 등의 내용입니다.

검찰은 이같은 국방부 실적 보고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포함한 다수의 청와대 관계자에게 배포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방부 댓글 활동을 보고받은 청와대 지휘 라인을 따라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안보 실세로 통했던 김태효 전 대외전략비서관이 대표적인 수사 대상입니다.

특히 최근 공개된 국방부 사이버사의 'BH 협조 회의 결과 문건'은 김 전 비서관이 주재한 회의를 정리한 내용을 담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문건에는 이 전 대통령이 사이버사 관련 직접 지시를 내렸다는 내용과 함께 김 전 장관 서명도 있습니다.

검찰은 김 전 장관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김 전 비서관 등 이명박 정부 청와대 참모진들의 소환 시점을 조율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