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폭설·한파로 남부지방 우편물 120만통 배달지연

입력 2018-01-12 14:03 수정 2018-01-12 14:07

12일 09시 기준 일반우편 110만·등기 5만·소포·택배 4만통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2일 09시 기준 일반우편 110만·등기 5만·소포·택배 4만통

폭설·한파로 남부지방 우편물 120만통 배달지연

연일 계속되는 맹추위와 폭설로 인해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일부 지역에서 우편물 배달이 늦어지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제설작업이 안 돼 이륜차 진입이 불가능한 지역과 얼어붙은 언덕길 등 운행 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지역에 한해 우편물 배달을 일시 중지한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한파와 폭설로 인해 우편물 배달이 지연되고 있는 지역은 경북·경남 10곳, 전북·전남 18곳, 제주 2곳, 충청 7곳 등 총 37곳이다.

배달 중단으로 37개 지역에 배달되지 못한 우편물의 수는 이날 9시 기준으로 110만 통, 등기우편 5만 통, 소포·택배 4만 통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우정본부 관계자는 "배송일을 맞춰야 하는 특급 및 시한성 우편물의 경우 차량을 통해 우선 배송하고 있고, 이륜차 배송의 경우에도 도로 상황과 집배원의 안전을 고려해 배달이 가능한 지역부터 조금씩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큰 민원은 없지만, 이런 상황을 지역 주민들께 알리기 위해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있다.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배달 지연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우정본부는 도로 상황을 계속 살피며 배달재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