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윤미향 기소 송구"…당직·당원권 무기한 정지

입력 2020-09-16 21:12 수정 2020-09-16 22:59

제명·탈당 권유는 안 해…"솜방망이 처벌" 지적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제명·탈당 권유는 안 해…"솜방망이 처벌" 지적도


[앵커]

사기와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이 공식적으로 사과했습니다. 당직과 당원권도 정지시켰지만, 징계가 가볍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민주당은 검찰 역할을 하는 당내 기구를 출범시키고 이상직 의원 등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 처음으로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윤미향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당으로서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입니다.]

당직과 당원자격도 무기한 정지시켰습니다.

'부정부패 관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 직무를 정지한다'는 당헌에 따른 겁니다.

따라서 윤 의원은 당내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박탈됩니다.

하지만 제명을 하거나 탈당을 권유하진 않았습니다.

당내에서 자체 조사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솜방망이 처벌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앞서 당 지도부는 윤 의원에 대한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자고 한 바 있습니다.

[이해찬/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5월 27일) : 30여 년의 활동이 정쟁의 구실이 되거나 악의적 폄훼와 구국파들의 악용의 대상이 될 수는 없습니다.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서는 안 되는 일입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윤리감찰단'을 출범시켰습니다.

앞으로 소속 의원 등의 부정부패를 조사하는 '검찰' 같은 역할을 합니다.

대량 정리해고 진통을 겪는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이 우선 조사 대상입니다.

선관위 재산 신고과정에서 10억 원 넘게 누락시킨 김홍걸 의원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