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관을 딸 신혼집으로…이영주 전 사령관 '비리 의혹' 수사

입력 2018-10-09 20:39 수정 2018-10-09 23:19

전투지휘활동비 유용·간담회 돌잔치도 수사
국방부 장관, 해군본부에 '엄중 수사' 지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투지휘활동비 유용·간담회 돌잔치도 수사
국방부 장관, 해군본부에 '엄중 수사' 지시

[앵커]

이영주 전 해병대 사령관이 재직 시절에 서울 공관을 딸의 신혼 살림집으로 이용하도록 했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수백만 원대의 군 활동비도 딸 부부의 식자재 구입비 등에 쓰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군은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한남동에 있는 빌라입니다.

해병대사령관의 서울 공관이 있는 곳입니다.

공관은 40평대로 현재 전세가는 6억 원에 이릅니다.

이영주 전 해병대사령관은 사령관 재직 시절인 2014년, 딸 부부에게 1년 가까이 이 공관을 내줬습니다.

[해병대 간부 : 사령관은 사령부 옆에 있는 (경기도) 화성 공관에 살았습니다. 서울 공관은 딸 부부가 따로 살림을 차려서 자기 집처럼 썼고, 공관병 지원도 받았습니다.]

군 활동비를 딸이 쓰게 한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수백만 원대 전투지휘활동비를 공관 식자재비로 돌려 썼고, 2015년에는 공관에서 장성급 간담회를 열면서 외손녀 돌잔치를 했다는 것입니다.

모두 국방부 장관 지시로 해군이 수사 중인 내용입니다.

국방부는 해군 수사 결과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사령관은 "군 생활 기간 고생한 딸에게 미안해서 몇 개월 정도 공관에서 산후조리를 하도록 했다"면서 "공관병에게는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장성급 간담회 날이 마침 외손녀 돌이어서 인사는 했지만 돌잔치까지는 아니었고, 공금 일부를 항목과 다르게 쓴 것은 맞지만 다른 돈으로 메웠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