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진상규명 박차…'방향타 밸브' 이상·평형수 탱크도 조사

입력 2018-04-16 20: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방금 전해드린 침몰 원인과 관련해서는 저희 기자들이 현장에 내려가 따로 취재한 내용도 있죠? 서복현 기자, 이 소식도 소개해 주시죠.

[서복현 기자]

세월호의 침몰 원인을 밝히기 위한 다양한 조사는 지금도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사실 우리는 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세월호가 왜 침몰했는지 정확한 원인을 알지 못합니다.

최근 선체조사위는 침몰 원인 규명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찾아낸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배의 방향타를 조절하는 밸브와 평형수 탱크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겁니다.

이 소식은 이한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이한길 기자]

세월호에서 떼어낸 '솔레노이드 밸브'라는 부품입니다.

구멍을 뚫자 검은색 폐유가 쏟아져 나옵니다.

내부에는 기름이 가득 차 있습니다.

조타실에서 배의 운전대 역할을 하는 조타기를 돌리면 이 신호를 배 뒷부분 방향타에 전달하는 핵심 장치입니다.

두 달 전, 선체조사위는 이 밸브를 정밀 분석했습니다.

그런데 분석 과정에서 이상이 발견됐습니다.

방향타를 움직일 때를 빼고는 항상 닫혀 있어야 할 밸브가 반쯤 열린 상태였던 겁니다.

밸브가 열려있으면 조타기에서 보낸 신호가 방향타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습니다.

방향 조절이 안돼 배가 한 쪽으로 꺾일 수 있습니다.

[이정일/세월호 선체조사위 사무처장 : (밸브가) 한쪽으로 고착이 돼서 유압을 흐르게 하면 한순간에 35도로 돌아가 버리는 거예요.]

앞서 대법원은 2015년 세월호 선원들 재판에서 솔레노이드 밸브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제야 조사가 이뤄지기 시작한 겁니다.

또 그동안 침몰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던 평형수 탱크에 대한 조사도 시작했습니다.

진흙과 유독가스로 가득 차 있어 인양 뒤에도 오랜 기간 진입하지 못했던 곳입니다.

참사 당시 규정보다 평형수를 적게 실어 복원력이 약화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었습니다.

실제 최근 4번 탱크 공기배출구로 평형수가 빠져나가 침몰이 빨라졌을 수 있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배가 바로 서고 기관실 진입이 가능하면 참사 원인 규명 작업도 빨라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