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앞에서 본 세월호 '직립 작업'…바로 선 뒤엔 기관실 수색

입력 2018-04-16 20:59 수정 2018-04-17 01:54

선체 지지 위한 33개 '수직 지지대' 설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선체 지지 위한 33개 '수직 지지대' 설치

[서복현 기자]

방금 전해드린 것처럼 '진상 규명'과 관련해 아직까지 조사를 못 한 곳이 바로 기관실 등이죠?

[이상엽 기자]

그렇습니다. 기관실의 경우 가장 밑바닥에 있는데 엔진 같은 장비가 위험하게 얽혀 진입이 어려운 상태였습니다.

[서복현 기자]

기관실 등은 조사하려면 배를 똑바로 세우는 직립 작업이 필요한데, 현재 이곳 목포신항에선 이 작업이 한창입니다.

저희 취재진이 작업 현장 바로 앞까지 가봤습니다.

이어서 연지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연지환 기자]

찢어져 망가지고 녹슬었습니다.

4년 전, 승객들이 탈출하던 창문은 배가 기울어진 그 때 모습 그대로 하늘을 향해 있습니다.

배는 이제 직립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배 바닥 부분에 커다란 기둥들이 보입니다.

직립 과정에서 선체를 지탱하기 위한 수직 지지대입니다.

작업을 맡은 업체는 유가족을 배려해 지지대를 모두 노란색으로 칠했습니다.

30m에 이르는 기둥들이 배 바닥에 모두 33개 설치돼 있습니다.

선체 반대 쪽에도 역시 노란 기둥들이 세워져 있습니다.

학생들이 구조를 기다리던 배 안쪽을 보겠습니다.

배 안쪽에는 시뻘겋게 녹슬거나 불 탄 것처럼 시커멓습니다.

거뭇거뭇한 쇳조각들이 바닥에 떨어져있습니다.

바다에서 3년, 뭍으로 올라와 1년을 보내는 동안 세월호는 삭고 약해졌습니다.

저런 기둥들 없이는 균형을 잡을 수 없습니다.

배를 들어올릴 1만톤급 해상 크레인은 이달 말 도착합니다.

66개의 와이어를 이 지지대에 연결합니다.

그런 다음 배를 공중으로 살짝 들어 조심스럽게 회전시킵니다.

균형이 맞지 않으면 약해진 선체는 뒤틀리고 부서질 수도 있습니다.

배 밑에 깔 지지대를 빨리 설치하고 선체를 내리면 직립 작업은 마무리됩니다.

제 오른쪽 위에는 그동안 한 번도 들어가지 못했던 세월호의 기관실이 있습니다.

유가족들은 이 곳에서 침몰 원인을 밝힐 새로운 단서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배가 바로 선 뒤에 돌아오지 않은 5명의 흔적이라도 찾을 수 있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