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미국 측, 북 핵시설 은폐 의혹 보도는 '압박' 차원"

입력 2018-07-03 08:23 수정 2018-07-03 08:24

정부 관계자 "폼페이오 '북핵 폐기 리스트' 요구할 것" 설명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관계자 "폼페이오 '북핵 폐기 리스트' 요구할 것" 설명도

[앵커]

이렇게 예상만 됐었던 폼페이오 장관의 북한 방문 날짜가 확정이 된 상황이고, 동시에 미국쪽에서는 비핵화 후속협상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이 핵탄두를 은폐하려하는 것으로 미 정보당국이 보고 있다는 보도도 전해드렸었죠. 앞으로 북미간 협의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되고 우리도 촉각을 곤두세울 수 밖에 없는 부분인데요, 청와대에서는 북한을 압박하는 차원이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핵무기 은폐 의혹 제기 등과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을 압박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관계자는 또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북한을 가게 되는 만큼 "미국이 다시 속도를 내는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핵탄두 은폐 의혹 보도가 단순히 북한을 의심하는 수준인지, 아니면 미국 내 강경파들이 판을 흔들려는 의도인지 유심히 봐야 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즉 미국 내에도 북핵문제를 바라보는 강경파와 온건파 간 시각이 다르기 때문에 메시지가 충돌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에 북한을 방문하면 북핵 폐기 리스트를 요구할 거라는게 정부 관계자들의 설명입니다.

한 고위 외교 소식통은 "미국은 핵탄두, 핵물질, ICBM을 포함해서 탄두미사일 등에 대한 리스트를 빨리 달라고 할 것"이라며 "북한이 리스트를 보여줘야 미국이 사찰로 넘어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만약 이 과정에서 북한이 얘기한 것과 미국이 파악한 게 차이가 있으면 그 다음에 검증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