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캐비닛 문건' 1200여건 기록관 이관…추가 공개 안 해

입력 2017-07-28 2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 국가 안보실 등에서 추가로 발견된 지난 정부 문건 1200여 건을 대통령기록관으로 모두 이관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문건 내용은 추가로 공개하지는 않았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안보실 등에서 발견해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관한 문건은 총 1290건입니다.

안보실에서 발견된 게 가장 많았고, 그 외의 수석실에서도 추가로 나온 문건들을 포함했습니다.

다만 이 중에는 검찰이나 특검에 제출한 자료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측은 목록이나 내용등은 따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금일 모든 원본 자료를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한 후 분류 및 목록 작성작업을 계속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14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민정수석실과 국정상황실, 정무수석실에서 발견된 문건을 이관했고, 사본은 검찰에 제출한 바 있습니다.

다만 안보실서 발견된 문건의 경우, 이관 이후 원본이 일부 유실됐을 때 책임 문제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사본을 따로 국정기록비서관실 서고에 봉인 보관하기로 했습니다.

이번에 이관된 문건은 추후 분류작업이 완료되면, 공개 가능한 문건의 경우 대통령기록관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일반 국민들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