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승민 "졸렬" vs 홍준표 "배신자"…예방 놓고 신경전

입력 2017-11-14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3일) 선출된 바른정당의 유승민 신임 대표가 오늘 바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충돌했습니다. 발단은 취임 인사를 피한다는 것이었는데, 결국은 '배신자 논란'까지 번졌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신임 대표는 취임 후 첫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에게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유승민/바른정당 대표 : 예의 차 예방하는 것조차 거부하는 그런 아주 졸렬한 작태를 보고 상당히 실망을 했습니다.]

어제 선출된 직후 홍 대표 측에 인사를 가겠다고 제안했는데 거절했다며, 태도를 문제 삼은 겁니다.

그러자 홍 대표도 곧바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습니다.

새누리당을 나가 바른정당을 만든 유 의원 등을 '배신자 집단'이라고 부르면서 "국민을 현혹한다"고 비판한 겁니다.

이에 대해 한국당 관계자는 "원내교섭단체도 아닌 바른정당에 대해 더 이상 신경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9명이 한국당으로 돌아오면서 이제 11석만 남은 바른정당에 대해 고사작전을 쓰겠다는 뜻입니다.

앞서 홍 대표는 바른정당 탈당 의원들을 받아들인 뒤 "이제 문을 닫는다"고도 말했습니다.

모두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거질 보수통합론을 철저히 한국당 중심으로 끌어가겠다는 뜻을 드러낸 겁니다.

하지만 유 대표는 이런 가운데서도 중도보수통합 대상으로 꼽은 국민의당의 안철수 대표를 만나 양당의 정책 연대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