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고자 신원 보호에 권한 행사" NYT-트럼프 정면충돌 양상

입력 2018-09-11 2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을 비판하고 행정부의 문제점을 고발한 현직 고위관리의 익명 칼럼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뉴욕타임스가 정면 충돌 양상입니다. 기고자 색출을 압박하는 트럼프 대통령에 맞서서 뉴욕타임스는 "기고자의 신원은 편집국장도 모른다"면서 취재원 보호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뉴욕타임스가 익명의 취재원 보호에 나섰습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나는 트럼프 정부 내 레지스탕스 중 일부'라는 제목으로 현직 고위관리의 익명 칼럼을 게재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질의응답 방식으로 칼럼 게재 과정과 익명의 이유를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오피니언 담당 에디터인 제임스 다오는 "미국 '수정헌법 1조'는 기고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있다"면서 "신원을 지키기 위해 우리의 모든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언론은 뉴욕타임스에서도 발행인 등 3명만 기고자의 신원을 알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패트릭 힐리/뉴욕타임스 정치 에디터 : 딘 바케이 편집국장도 (기고자의) 신원을 모릅니다. 뉴스와 오피니언 부서 사이에는 강력한 방화벽이 있기 때문입니다.]

백악관은 이는 "국가안보에 관한 문제"라며 법무부가 기고자를 밝혀내야 한다고 압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다만 기고자 색출을 위해 거짓말 탐지기를 동원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논의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그재미너'는 퀴니피악 대학교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 55%는 이번 익명칼럼을 신뢰한다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