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기 옷 싸게 판다"며 유인해 연쇄 살인…엽기 행각 '충격'

입력 2018-10-09 21: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기 옷을 싸게 살 수 있다고 엄마들을 유인해서 잔인하게 살해하고 장기를 파는 등 엽기 행각을 벌인 부부가 검거됐습니다. 멕시코에서 벌어진 일인데, 희생자 20명 대부분은 살림이 넉넉지 못한 미혼모였습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후안 카를로스 N과 부인 파트리시아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아기 등 자녀 3명을 키우는 평범한 부부였습니다.

여성들은 아기 옷을 싸게 살 수 있다는 꾐에 빠져 아무런 경계없이 부부를 만나러왔습니다.

연쇄살인 범죄는 이 부부가 유모차로 시신을 옮기다 체포되면서 드러났습니다.

부부는 검거 초기 10명의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았지만 남편 후안 카를로스는 조사에서 모두 20명의 여성을 살해했다고 자백했습니다.

후안 카를로스는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에 성폭력을 저지르고 장기 일부까지 매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살된 여성과 함께 있던 2개월 된 아기를 다른 부부에게 팔기도 했습니다.

아기는 무사히 유가족에게 인도됐고 아기를 산 부부는 체포됐습니다.

부부가 소유하고 있던 집 2채에서는 훼손된 시신들도 발견됐습니다.

현지 검찰은 "부부가 모두 정신장애를 가지고 있지만 옳고 그른 것은 구별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사건이 일어난 곳인 멕시코시티 인근 에카테펙에서는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유엔은 멕시코에서 매일 여성 7명이 피살되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