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수술용 바늘까지 간호사 돈으로…피해는 환자에게

입력 2017-11-09 21:27 수정 2017-11-09 22: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가위나 핀셋 같은 의료 용품을 간호사가 사비로 사야 하는 병원이 있습니다. 작은 개인 병원도 아닌 유명 대학병원에서입니다. 결국 피해는 환자들에게 돌아갔습니다.

윤정식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노원구의 을지대학교 병원은 한 달째 파업중입니다.

갈등의 시작은 병원의 과도한 비용절감과 노조 활동 방해라는 게 노조 측 설명입니다.

한 병동의 간호사실 회비 지출 장부입니다.

의료용 가위와 체온계, 핀셋을 비롯해 저울과 수술용 바늘까지 간호사들이 낸 돈으로 구입했습니다.

[A씨/간호사 : 욕창 환자한테 당장 필요한 드레싱폼을 병원에서는 구해줄 수 없고 환자는 써야 할 때 제가 약국 가서 사온 적도 있어요.]

병동의 정수기 렌탈비마저 간호사가 부담했습니다. 최종 피해는 환자 몫입니다.

[B씨/간호사 : (의료) 물품이 없어지거나 부족하면 간호사의 사비로 충당을 해야하기 때문에 환자의 안위보다는 (물품을) 더 아끼게 되죠.]

환자복이 부족해 사복을 입은 채 입원한 환자가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이런 문제를 지적하려 노조에 가입하려 했지만 이 마저도 쉽지 않았습니다.

[C씨/간호사 : 파트장님이(제가 노조 가입한 걸) 아시고서 그런 멍청한 짓을 왜 하고있냐. 일이나 똑바로 배우지 노조에 가입해 병동 분위기 망치냐.]

노조 탈퇴 회유에는 간호사들의 출신학교 은사까지 동원됐습니다.

병원 측은 일부 관리자의 일탈이라며 노조 활동을 방해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만 의료용품을 사비로 구입한 것은 물품 조달이 충분치 않아서였다며 시정하겠다는 입장을 보내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