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회장이 가게 찾아와 욕설·폭언"…BBQ 또 '갑질' 논란

입력 2017-11-14 21:42 수정 2017-11-14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얼마 전에 '프랜차이즈 갑질' 파문이 일자 긴급 기자회견까지 열고 상생안을 내놓았던 치킨업체 BBQ가 또 '갑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회장이 폭언을 하고 본사가 갑질을 해서 가게 문을 닫게 됐다면서 한 가맹점주가 오늘(14일) 검찰에 고소장을 냈습니다. BBQ 쪽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합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삼성동에서 BBQ 매장을 운영하던 김인화 씨는 8개월 만에 가게를 접고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냈습니다.

지난 5월 윤홍근 BBQ 회장이 갑자기 매장에 찾아왔는데 조리실로 들어가려는 걸 막자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다는 겁니다.

[김인화/전 BBQ 가맹점주 : (회장이) 이 XX 해고해라, 이 매장 폐점시켜라…저는 어떠한 이유에서도 이런 폭언에 대해선 반드시 사과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 씨는 운영 기간 동안 본사에서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기준보다 중량이 모자란 생닭을 수시로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BBQ 측은 김 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조리실에 규정 외 제품이 있는지 확인하려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높아졌지만 욕설은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또 가맹점에서 닭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면 반품과 환불 조치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BBQ 측은 이번 '갑질 논란'과 관련해 내일 오전 공식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