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관사찰 피해' 현직판사 관련 법원행정처 문건 추가공개 결정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관사찰 피해' 현직판사 관련 법원행정처 문건 추가공개 결정

입력 2018-08-10 13:35

차성안 판사 관련 문건…당사자 요청으로 10일 오후 공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차성안 판사 관련 문건…당사자 요청으로 10일 오후 공개

'법관사찰 피해' 현직판사 관련 법원행정처 문건 추가공개 결정

법원이 명예훼손 우려가 있어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문건 일부를 추가 공개하기로 했다.

대법원 산하 법원행정처는 비공개하기로 했던 파일명 '차성안' 문건을 이날 오후 법원 내부통신망 코트넷에 공개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당초 이 문건은 지난달 31일 법원행정처가 공개한 196개 문건에 포함돼 있었지만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주관적인 평가 부분은 생략하는 방법으로도 개인정보 및 사생활비밀 등의 과도한 침해를 막기 어렵다'는 사유로 비공개 처리됐다.

하지만 문건 당사자인 차성안 판사가 법원행정처에 해당 문건을 제공해달라고 요청했고, 문건검토를 마친 차 판사가 법원행정처에 해당 문건을 '사법부 전산망에 공개하라'고 요청하면서 다시 공개하기로 했다.

차성안 판사는 양승태 사법부 시절 법원행정처가 사생활 등을 부당하게 사찰했던 법관으로 알려졌다. 앞서 법원행정처가 공개한 문건에는 차 판사가 2015년 8월 상고법원 도입을 비판하는 글을 내부통신망에 올리자 법원행정처가 차 판사의 성격과 재판 준비 태도, 가정사 등을 파악한 내용이 담겨 있다.

법원행정처는 같은 이유로 내용이 비공개된 파일명 '제20대 국회의원 분석'과 '이모 판사 관련' 문건도 당사자인 국회의원이나 판사가 요청할 경우 내용을 공개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다만 '이모 판사 관련' 문건과 관련해서는 당사자인 이 판사가 법원행정처에 "문서파일 내용의 공개를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