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800억 들여 '어린이 불량급식' 막겠다더니…현장 '구멍'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연 800억 들여 '어린이 불량급식' 막겠다더니…현장 '구멍'

입력 2018-07-30 20:51 수정 2018-07-30 23:24

정부, '보이지 않는' 아동학대 막겠다고 나섰지만…
규정 식단표, 원장이 마음대로 바꾸기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보이지 않는' 아동학대 막겠다고 나섰지만…
규정 식단표, 원장이 마음대로 바꾸기도

[앵커]

'보이지 않는' 아동학대. 즉, 불량급식을 막겠다면서 정부는 지난 2016년부터 어린이급식관리센터를 만들었죠. 말씀드린 그대로 입니다. 그런데 영양사를 고용할 의무가 없는 100인 미만의 어린이집과 또 유치원의 먹거리를 관리하기 위해서입니다. 전국 215군데, 한 해 800억 원의 예산을 가지고 3만 3200여 개의 어린이집을 돌보고 있는데 아이들은 여전히 배가 고팠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식약처가 운영하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소개 만화입니다.

편식하던 아이가 골고루 먹는다며 어머니들이 좋아합니다.

현실에서도 아이는 달라졌는데 방향은 눈치를 보는 쪽입니다.

[유치원 학부모 : 너가 먹고 싶은 대로 덜어가 하면, 햄 같은 건 달랑 한 개. 저는 이것만 담을래요.]

부실급식은 대부분 소규모 어린이집에서 원장의 전횡 때문에 발생합니다.

이를 막고 관리를 강화한다며 지원센터를 만들었지만 별 소용이 없습니다.

경북 경산의 유치원과 경기도 용인에서 문제가 난 어린이집 모두 센터에 등록된 곳입니다.

하지만 지원센터에서 식단표를 짜줬지만 원장이 맘대로 바꿔버려도 개입할 권한이 없습니다.

[유치원 학부모 : '아침에 소고기 죽 안 먹었어?' 하니까 '소고기죽 아니라 흰죽이었는데?', '삼계탕 안 먹었어?' 하니까 '삼계탕 아니었는데? 그냥 죽이야.']

식중독 예방을 위해 매일 1인분씩 얼려 보관해야하는 위생 규정도 지키지 않았습니다.

센터를 운영하는 식약처는 단속권한이 지자체에 있어 나설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박혜경/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장 : 그동안 (센터의) 양적 확대가 목적이었다면 이제부터는 내실화시켜서 질을 높이겠다.]

지자체 역시 인력 부족을 이유로 뒷짐만 지고 있습니다.

식약처는 '등록 어린이집의 위생영양 위반율이 비등록 어린이 집의 1/3 수준'이라며 홍보에만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어린이 먹거리 안전을 위해 연간 800억 원을 넘게 들여 운영하고 있는 급식지원센터가 헛돌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