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소설가 마광수, 자택서 숨진 채 발견…평소 우울증 앓아

입력 2017-09-05 21:10 수정 2017-09-05 21: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현장에서는 자신의 유산을 가족에게 넘긴다는 유언장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마 교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먼저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건 오늘 오후 1시 35분쯤입니다.

지난해 정년 퇴직한 마 전 교수는 자신을 돕던 가사 도우미가 외출한 사이 숨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주정식/용산경찰서 형사과장 : (이복누나가) 방문을 해서 발견을 하신 거예요. 가사도우미가 외출 중이었기 때문에 가사도우미한테 연락을 하고 같이 신고를 한 게 13시 51분입니다.]

자택에서는 마 전 교수가 자필로 쓴 A4 용지 한 장 분량의 유언장이 발견됐습니다.

지난해 9월 작성된 것으로 자신의 재산을 가족에게 물려주고 시신 처리를 부탁하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마 전 교수는 평소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마 전 교수는 병원에서 입원을 권유할 정도였지만, 약물만 처방받아 복용해왔습니다.

[마광수 전 교수 자택 아파트 경비 : 걸어 다니는 거 보면 기운 없이 걸어 다니고…(평소) 방문하는 사람 한 사람 있었는데, 그분 말고는 드나드는 사람 없었어요.]

시인 윤동주에 대한 연구로 학계 주목을 받은 마 전 교수는 1989년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를 펴내며 성담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한 인물로 꼽힙니다.

특히 예술과 외설의 경계에 대한 논쟁을 부른 작품 '즐거운 사라'로 구속되면서 표현의 자유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