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철수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 존중"…조만간 미국행

입력 2018-06-13 20:21 수정 2018-06-14 02:59

출구조사 나온 뒤 입장 발표…"따로 말씀드릴 기회 갖겠다"
딸 설희씨 졸업식 참석차 미 방문…차기 행보 구상할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출구조사 나온 뒤 입장 발표…"따로 말씀드릴 기회 갖겠다"
딸 설희씨 졸업식 참석차 미 방문…차기 행보 구상할 듯

안철수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 존중"…조만간 미국행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하게 받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안 후보는 조만간 외동딸 설희씨의 대학원 졸업식 참석 차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며, 그곳에서 머리를 식히며 차기 행보를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이번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관련해 "부족한 저에게 보내준 과분한 성원에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그 은혜를 결코 잊지 않겠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에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상파 방송 3사가 발표한 서울시장 선거 출구조사 결과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55.9%를 얻어 3선에 성공할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안 후보는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21.2%)에 이어 18.8%로 3위에 그쳤다.

안 후보는 부인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이르면 오는 15일 미국으로 출국한다. 미국에 머물며 선거 패배 이후의 차기 행보를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 측은 설희씨의 스탠퍼드대 박사과정 졸업식에 참석하기 위한 방문으로, 이미 예정돼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선거 결과와 관계 없이 졸업식 참석은 원래 예정돼 있던 것"이라면서 "이번 선거를 복기하고, 앞으로의 거취 등을 고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