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콜록' 하면 추적하는 카메라 개발…방역 도움 기대

입력 2020-08-03 21:05 수정 2020-08-04 16: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19의 대표적인 증상이 열이 나는 거랑 기침하는 거죠. 열 나는 건 열화상 카메라로 찾을 수가 있지만, 기침을 하는지는 멀리서 확인하긴 어려운데요. 카이스트 연구팀이 기침 소리를 감지하고 추적하는 카메라를 개발했습니다. 기침을 눈으로 볼 수가 있는 겁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사람들이 모여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한 명이 기침을 합니다.

열화상 카메라처럼 생긴 화면에 기침이라고 뜨면서 등고선이 나타납니다.

등고선의 중심, 붉은 부분이 기침 소리가 난 곳입니다.

기침을 어디서 누가 했는지 몇번이나 기침을 했는지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기록하는 '기침 인식 카메라'입니다.

음악을 크게 틀어놔도, 여러 사람이 방안을 걸어다녀도, 기침 소리를 찾아냅니다. 

[박용화/KAIST 기계공학과 교수 : 병실에서 환자를 관찰하는 방향으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환자가 얼마만한 주기로, 또 어느 환자가 (기침하는지.)]

박수소리와 문닫는 소리를 기침 소리로 인식하는 것은 아직 극복해야 할 과제입니다.

연구팀은 내후년쯤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몰리는 공공장소에 설치하면 기침 증상이 있는 유행병이 도는지도 쉽게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화면제공 : KAIST)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