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른미래, 6·13 선거 전패에 충격…"국민들께 죄송"

입력 2018-06-13 20:22

'안철수마저 3위' 예측에 침묵만…"참담한 심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철수마저 3위' 예측에 침묵만…"참담한 심정"

바른미래, 6·13 선거 전패에 충격…"국민들께 죄송"

바른미래당은 13일 오후 6시 투표 종료와 함께 발표된 방송 3사의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출구조사 결과 전패 위기에 놓이자 무거운 침묵에 빠졌다.

특히 당 전체가 사활을 걸었던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철수 후보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에게조차 밀려 3위에 그칠 것이라는 결과가 나오자 충격이 더욱 큰 모습이었다.

바른미래당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는 오후 6시 전부터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박주선·유승민 공동선대위원장, 정운천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모여 긴장 속에 TV 화면을 응시했다.

오후 6시 정각,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상황실 안에는 한숨 소리조차 들리지 않을 정도로 정적만이 흘렀다.

박 위원장과 유 위원장은 두 손을 깍지 낀 채로 침통한 표정으로 출구조사 결과 방송에 집중했다.

유 위원장은 출구조사 발표 15분 만에 가장 먼저 자리를 떴고, 이어 박 위원장과 손 위원장 등 당 지도부는 잇달아 무거운 표정으로 상황실을 벗어났다.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지 30분 만이다.

손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께 죄송스럽다"며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세력으로 새로운 정치의 중심을 잡기를 기대한 많은 국민께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출구 조사 결과가 여당 압승으로 나온 데 대해서는 "여당이 이렇게 압승한 선거는 없었다"며 "국민 뜻을 존중하지만, 민주주의 발전에 우려스러운 측면이 없지 않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출구조사에서 안 후보가 3위를 한 것에 대해 "평화 공세의 쓰나미를 이겨낼 힘이 없었고, 촛불혁명이라는 거대한 흐름에 맞서 이길 힘이 부족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후보 공천 과정에서 불거진 당내 갈등에 대해 "반성한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도 당사를 빠져나가며 기자들과 만나 "참담한 심정"이라며 "권토중래를 해야 할 텐데 어떻게 해야 할지 한 치 앞이 안 보이는 칠흑 같은 어두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바른미래당의 가능성이 완전히 소멸됐다고 생각하지 않고, 당내에서 당이 바르게 설 수 있는 방향을 찾는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유 공동대표는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나중에 다 지켜보고 입장을 말하겠다"고 답한 뒤 당사를 빠져나갔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