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케치' 정지훈 vs 이동건, 다시 한 번 맞붙는다!

입력 2018-06-09 16: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스케치' 정지훈 vs 이동건, 다시 한 번 맞붙는다!

'스케치' 정지훈과 이동건이 다시 한번 숨 막히는 대립각을 세운다.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에서 오늘(9일) 밤, 강동수가 드디어 마주한 김도진을 향해 분노를 드러내며 다시 한번 치열한 대결이 예고됐다.

지난 방송에서 부작용을 알고도 신약을 출시하려는 제약회사 사장 남선우(김형묵), 그리고 아내 이수영(주민경)을 죽인 정일수를 목표로 처단을 준비중인 김도진(이동건)에게 나타난 장태준(정진영). 상황이 좀 바뀌었다며 도진에게 검은 가방을 건넸다. 김도진은 "미래란 거 그렇게 쉽게 바뀔 수 있는 겁니까"라며 불편함을 드러냈지만, 장태준은 "다시 한번 말하지만 그냥 믿으면 돼"라고 강한 어조로 지시를 내렸다.

반면 남선우는 정일우를 이용해 김도진에게 덫을 놓을 계획을 세웠다. 부하 박무석(전신환)과의 통화에서 "정일수가 있는 곳엔 반듯이 김도진이 나타난다"라며 비릿한 미소 지으며 이어 "김도진, 꼭 산채로 데려와. 숨통을 끊는 건 내 손으로 직접한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해 그의 계획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방송 후 공개된 예고에서는 "한 번만 살려주세요"라는 정일수 앞에 "대답이 틀렸어"라며 서늘한 표정으로 총구를 당기는 김도진의 모습이 포착됐다. 그리고 강동수는 남선우를 통해 김도진을 찾았다. 남선우는 "강형사님이 저한테 뭘 주실 수 있으시려나"라며 여유로운 표정을 지은 것도 잠깐, 누군가와 전화를 하며 "김도진 그놈, 지금 당장 옮겨. 지금 당장 옮기라고!"라며 바뀐 상황에 대해 분노했다.

결국 강동수와 김도진이 다시 마주했다. 강동수는 약혼녀 민지수(유다인)를 죽인 것에 대해 "이유가 뭐냐. 나한테 복수하려고 그래서 죽인거냐?"라며 분노했고, 김도진은 "인과율 때문이라고 해두지"라며 차갑게 답했다. 이어지는 두 사람의 치열한 격투는 오늘(9일) 방송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켰다.

한 편 지난 방송에서 납치된 시현을 강동수가 구해내면서 끝난 줄 알았던 스케치. 하지만 "지금은 저밖에 없어요"라고 말하는 시현에게 "니가 죽어 지금 나가면 니가 죽는다고!"라고 소리치는 오영심(임화영)의 모습을 통해 스케치 속 사건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예고해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과연 장태준이 말하는 바뀐 상황이란 것은 무엇일까. 남선우의 계획대로 정일수의 앞에 나타난 김도진에 남선우의 계획은 성공한 것일까. 여기에 시현의 스케치가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예고하면서 궁금증이 더해지는 가운데, 제작진은 "오늘(9) 밤 방송에서는 다시 한 번 맞붙는 강동수와 김도진의 치열한 혈투와 두뇌싸움이 펼쳐진다. 두 사람의 대결이 시현의 스케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스케치' 오늘(9일) 밤 11시 JTBC 제6화 방송.

(사진제공= 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