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과학계 블랙리스트'에도 추명호 전 국장 연루

입력 2017-12-02 20:31 수정 2017-12-02 23:10

'과학계 블랙리스트' 국정원 국익정보국 실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과학계 블랙리스트' 국정원 국익정보국 실행

[앵커]

어제(1일) 저희 뉴스룸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문화계뿐 아니라 과학기술계에 대해서도 '블랙 리스트'를 만들어 감시한 의혹에 대해 보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지금 불법사찰 혐의로 이미 구속돼 있는 추명호 당시 국정원 국익정보국장, 추 전 국장이 이 과학계 블랙리스트에도 연루된 것으로 추가 확인됐습니다.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최근 '과학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부 문건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해당 업무에 동원된 국정원 부서까지 확인했습니다.

국정원 8국으로 알려진 국익정보국이었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정부에 비판적인 과학기술계 단체와 인사를 선별해 대응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받아 움직인 게 국익정보국이었다는 겁니다.

당시 국익정보국장은 바로 추명호 전 국장이었습니다.

추 전 국장은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에 대한 불법사찰 혐의 등으로 구속된 상태인데 이 사찰을 우병우 전 민정수석,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과 공모했다는 게 검찰 조사 결과입니다.

이에 따라 과학기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에도 우 전 수석과 최 전 차장, 그리고 추 전 국장으로 이어지는 지시와 실행라인이 가동됐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적폐청산TF로부터 관련 문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조만간 추 전 국장을 불러 실행 경위와 함께 지시 체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