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에 책임 떠넘기는 국회…권익위는 "원칙만 알려줬다"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권익위에 책임 떠넘기는 국회…권익위는 "원칙만 알려줬다"

입력 2018-08-09 08:29 수정 2018-08-09 1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의원들이 한국국제협력단 코이카의 돈으로 해외 출장을 다녀온 부분에 대해서는 그동안 JTBC가 집중적으로 문제점을 보도해 드렸습니다. 그런데 국회는 여전히 문제가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그래서 JTBC 취재팀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답변서 내용을 직접 꼼꼼하게 확인해 봤습니다. 원론적인 질문에 원론적인 답변만 적혀 있었습니다. 권익위원회는 "문제가 없다"고 답한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강희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는 의원들의 KOICA 출장이 여전히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계성/국회 대변인 (어제) : (KOICA가) '해도 됩니까'라고 질의를 했어요. 그런데 거기서 권익위가 KOICA로 봐서는 충분히 해도 된다고 해석할 만한 답변을 보내왔어요.]

해외출장 논란에 대해 권익위에 공을 넘긴 셈입니다.

하지만 당시 코이카의 질의와 권익위의 답변은 모두 원론적인 것이었습니다.

실제 질의 및 답변서입니다.

지난 2016년 12월, 코이카는 '국회 외통위 위원 등 국회의원의 현장시찰을 추진하려고 하는데 예산 지원이 청탁금지법에 저촉되는지'를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권익위는' 공식적인 행사인지 행사의 목적과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개별 사안은 해당 공직자 등이 소속 기관과 상담할 필요가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권익위가 개별적인 사례를 들여다 본 것이 아니라 원칙적인 내용만 설명한 것입니다.

권익위 관계자는 "권익위는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답하지 않는다"며 "원칙만 알려준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더구나 코이카측은 정작 문제가 될 관광 일정에 대해서는 의견을 묻지도 않았습니다.

원론적인 답변을 끌어내고 국회와 코이카가 이를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한 것입니다.

권익위측은 "논란이 된 국회의원 38명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 검토한 뒤 위법 소지가 있다고 판단해 통보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