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원룸 월세 12월이 가장 비싸…4월이 가장 저렴"

입력 2019-01-30 10: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원룸 월세 12월이 가장 비싸…4월이 가장 저렴"

지난해 서울지역 전용면적 33㎡이하 원룸 월세가 가장 비싼 시기는 12월이고, 가장 낮은 시기는 4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O2O(Online to Offline ) 플랫폼 '다방'은 데이터 분석센터가 '2018년 서울시 월간 원룸 월세 추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센터는 지난해 다방에 올라온 100만개 원룸 매물을 전수 조사한 후 보증금을 1천만원으로 일괄 조정해 산출했다.

12월에는 대학생과 사회 초년생의 방 구하기가 시작되면서 월세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원룸 월세 변동 폭이 가장 컸던 곳은 용산구였다. 평균 월세가 최고치인 6월 69만원, 최저치인 10월 46만원으로, 그 차이가 23만원에 이르렀다. 용산구의 월세 변동성(표준편차)은 6.14로 25개 구 중 가장 컸다.

노원구(3.37)와 서초구(3.35), 중랑구(3.08)가 그 뒤를 따랐다.

서울의 서남권인 강서구와 관악구, 구로구, 금천구의 월세 변동성은 1에 가까워 비교적 월세 변동 폭이 크지 않았다.

25개 구 가운데 원룸 월세 변동 폭이 가장 적었던 곳은 미아·장위·수유동이 있는 강북구였다. 월세 변동성(표준편차)이 0.37에 머물렀다.

강동구·강남구·송파구·서초구 등 강남4구로 구성된 동남권의 월세가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특히, 강남구와 서초구의 월세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4월과 5월에도 각각 56만원, 55만원에 이르렀다. 다른 지역 평균보다 10만∼15만원가량 비쌌다.

금천구와 구로구, 관악구가 속해 있는 서울 서남권과 강북구와 도봉구, 노원구가 포함된 동북권이 서울에서 월세 부담이 적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