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0월 9일 (월)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17-10-09 21:12 수정 2017-10-10 22: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연휴 잘보내셨습니까. 저와 안나경 앵커도 휴가를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저희가 보도한 최순실 태블릿 PC가 조작됐거나 가짜라는 주장은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가… 아마 뭐라고 해도 정치적 목적 때문에 계속될 것 같기는 합니다. 이런 주장이 나올 때마다 대응하는 것도 적절치는 않은 일이지만 가짜라고 주장하는 쪽이 기자회견까지 했고 많은 언론들이 이것을 옮겼기 때문에 오늘 주장의 그 문제점을 짚어드리는 것으로 대신하겠습니다. 잠시후에 집중 보도해드립니다.

오늘(9일) 저희가 톱뉴스로 준비한 내용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다스의 문제입니다. 다스라는 중견 자동차 부품 회사는 지난 10여년 동안 언론에 이름이 오르내려왔습니다. 여러 차례, 또 여러 사람들이 "다스 실소유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고 주장했습니다. 2007년엔 검찰이, 이듬해에는 BBK특검이 수사에도 나섰습니다. 검찰과 특검은 "다스가 이명박 소유라는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이후에 BBK 사건의 핵심인물 김경준은 140억 원을 다스에 돌려보냈습니다. 다스가 BBK에 투자한 190억 원 가운데 일부인데, 이 과정에 이명박 정권이 관여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물론 밝혀진 건 없습니다.

그런데 다스가 연매출 2조 원을 훌쩍 넘길 정도로 몸집을 키워오는 사이에, 새로운 정황들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다스의 최대주주인 이상은 씨, 즉 이명박 전 대통령의 큰 형인 이상은 씨의 아들 대신에, 지분이 1%도 없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다스의 해외 법인 여러 곳의 대표로 선임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