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3개 대학 절반 이상 감사…입학취소 등 제재 가능성

입력 2019-11-06 08:26 수정 2019-11-06 09: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사 대상인 13개 대학 가운데 절반 이상은 이제 교육부의 감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그 결과에 따라서 입학 취소 등의 제재가 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어서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학종' 조사가 시작된 것은 지난 9월 말입니다.

대상은 '학종'으로 뽑힌 학생 수가 많고, 특목고와 자사고 출신 신입생이 많은 대학 13곳입니다.

교육부는 최근 4년 간 이들 대학에 지원한 202만 명의 자료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조사 기간이 한 달 남짓인데다, 대학들이 낸 자료뿐이어서 일부 한계를 드러냈습니다.

교육부는 학생부와 고교 프로파일에 써서는 안 되는 내용을 넣었거나 고교등급제를 적용한 정황이 있는 학교는 추가 조사와 감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직원 자녀가 입학한 경우도 추가 조사 대상입니다.

이번에 조사를 받은 13개 대학 가운데 절반이 넘는 대학이 감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단서를 찾았다"며 "의도한 결과인지 확인해보겠다"고 했습니다.

감사 결과에 따라 입학 취소나 정원 축소 같은 조치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교육부는 이른바 '깜깜이 전형'도 고치겠다고 했습니다.

배점이나 평가항목 등을 미리 공개하겠다는 것입니다.

교육부는 자사고·외고 등을 없애는 내용의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을 목요일에 발표합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