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총선 다음 달, 양지회장에 500만 원 건넨 국정원

입력 2017-09-14 08:09 수정 2017-09-14 1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정원 댓글사건 소식도 있습니다. 지난주 구속영장이 기각된 양지회 간부 2명 가운데 1명인 노모 전 기획실장과 관련한 내용입니다.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 회원들로 이뤄진 댓글조직 팀장이었던 이 노 전 실장에게 2012년 19대 총선이 있던 다음 달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이 현금 500만 원이 든 돈봉투를 건넨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서복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이 당시 양지회 회장, 노모 기획실장을 만난 건 2012년 5월이었습니다.

19대 총선 다음 달입니다.

국정원 적폐청산TF는 민 전 단장이 이 자리에서 현금 500만원의 돈봉투를 건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TF는 양지회 내 댓글팀의 팀장이었던 노 전 실장 등에게 총선 때 활동에 대한 감사 표시를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노 전 실장은 대선 직전인 2012년 11월에도 국정원에 이메일로 '공적조서'를 보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그는 특히 총선이 있던 달의 활동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4월 특정 기간 중 종북 좌파의 독무대였던 아고라와 트위터 활동에 전력을 집중해 좌경화를 저지하고 우파를 결집하는 효과를 거뒀다"고 적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월별 실적과 함께 모두 합해 인터넷 사이트에 10만여건, 트위터에 12만여건의 글을 올렸다며 공적으로 삼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노 전 실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기각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