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일부 "북한의 회담 일방연기 유감…조속히 회담에 나와야"

입력 2018-05-16 10:36 수정 2018-05-16 11:13

"북 최근 남한에 맥스선더 훈련 언급 없어…오늘 중 북에 통지문 조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 최근 남한에 맥스선더 훈련 언급 없어…오늘 중 북에 통지문 조치"

통일부 "북한의 회담 일방연기 유감…조속히 회담에 나와야"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일방적으로 이날로 예정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고 회담에 나올 것을 촉구했다.

통일부는 이날 발표한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측이 남북고위급회담 일자를 우리측에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도 남북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정부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루어 나갈 수 있도록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성명 발표와는 별도로 이날 중 우리 입장을 정리한 통지문을 북측에 보낼 계획이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금일 중으로 (북측에) 통지문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이 최근 판문점 연락채널 등을 통해 남측에 한미연합훈련이나 맥스선더 훈련을 거론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파악을 해봐야 되는데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0시 30분께 고위급회담 북측 대표단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한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를 문제 삼아 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