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도권 규제는 다음 달 시행…막차 수요 '극성' 우려

입력 2020-06-17 21:19

삼성동 등 4곳 '갭투자' 원천봉쇄…'실거주' 의무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삼성동 등 4곳 '갭투자' 원천봉쇄…'실거주' 의무화


[앵커]

이번 대책엔 개발 호재가 있는 서울 강남 일대에서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걸 막는 방안도 포함됐습니다. 강력한 대책이 나오면서 부동산 시장은 일단은 안정을 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수도권 규제를 다음달부터 하기로 하면서 이른바 '막차 수요'가 몰리는 거 아니냐, 하는 걱정도 나옵니다.

안태훈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국제교류복합지구 등 대규모 개발사업을 앞두고 있는 서울 잠실 일대입니다.

주택뿐 아니라 상가 등에도 최근 투기 자금이 몰렸습니다.

[공인중개사/서울 강남구 삼성동 : (관심이) 엄청났죠. 최근 2주 동안에 그동안 나왔던 물건이 거의 다 계약됐어요.]

이러자 정부는 서울 잠실과 청담, 대치·삼성동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이 지역에서 집을 사면 직접 입주를 해야 합니다.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를 할 수 없는 겁니다.

정부가 안전진단 심사를 깐깐하게 하면서 목동에선 재건축이 속도를 내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공인중개사/서울 목동 : (서류심사 위주에서) 현장조사로 (강화)한다고 하면 안전진단 자체도 (통과가) 힘들어질 것 같다는 거죠.]

최근 집값이 많이 올라 규제지역으로 지정되는 수도권에선 대출을 죈 영향으로 '갭투자'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다음달 초 대출 규제가 시행되기 전까지 이른바 '막차 수요'가 몰릴 것이란 반응도 있습니다.

[공인중개사/경기 군포시 : 모든 건 계약일 기준…그러면 어제 (계약)하지 못한 사람들은 오늘도 많이 움직일 거란 말이지.]

경실련 등 시민단체는 규제만으론 부족하다며 부동산시장을 자극한 강남 개발계획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