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부울경'까지… 압승 예측에 뜨거운 환호

입력 2018-06-13 19:09

추미애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는 데 국민들이 힘 주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미애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는 데 국민들이 힘 주신 것"

민주 '부울경'까지… 압승 예측에 뜨거운 환호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제7회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17곳 중 14곳 광역단체장을 휩쓰는 등 압승이 예상되자 잔칫집 분위기로 달아올랐다.

민주당의 전통적인 약세 지역이었던 부산·울산·경남을 비롯해 수도권 3곳까지 모두 승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되자 개표상황실에는 박수와 환호성이 끊이지 않았다.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추미애 대표, 이해찬 수석 공동선대위원장, 이석현·홍영표 공동선대위원장 등 선대위 지도부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 20여 명은 투표 종료 시각인 오후 6시를 앞두고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차려진 상황실로 모였다.

민주당 선대위 지도부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부터 승리를 예감한 듯 서로 "고생했다", "투표율이 높다"며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나눴다.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분위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TV 화면에 '광역단체장 14곳 승리' 자막이 뜨자 추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은 일제히 "와아!"하고 환호성을 지르며 박수를 치고 환하게 웃었다.

주먹을 불끈 쥐거나 엄지손가락을 내밀며 기쁨을 만끽하기도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와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를 비롯해 후보들의 승리가 예상되는 수치가 하나씩 소개되는 동안에도 환호성은 이어졌다.

특히 민주당이 이번 선거에서 총력을 다했던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를 비롯해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와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의 승리 예측이 흘러나오자 환호성과 박수 소리는 더 커졌다.

대구와 경북, 제주의 패배 예측에는 잠시 아쉬운 탄식이 흐르기도 했지만 밝은 분위기는 계속됐다.

재보선 예측 결과 서울 송파을 최재성 후보의 승리가 점쳐지자 환호성은 다시 커졌고, 상황실에서 함께 개표를 지켜보던 최 후보는 추 대표와 악수 하며 기쁨을 표현했다.

추 대표는 "이번 지방선거로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는데 (국민들이) 큰 힘을 주셨다"며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한다는 자세로 끝까지 국민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