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만 원 vs 8410원…노사, 내년 최저임금 힘겨루기 시작

입력 2020-07-02 07:52 수정 2020-07-02 08: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년도 최저 임금을 놓고 노동계와 경영계의 기싸움이 시작됐습니다. 어제(1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4차 전원 회의에서 노동계는 올해 최저 임금 8590원에서 16.4%를 인상하는 1만 원을 내년도 최저 임금으로 요구했습니다. 반면 경영계는 올해보다 2.1%를 삭감하는 8410원을 최초 요구안으로 제시했습니다. 양측은 오는 7일 수정안을 가지고 다시 만납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1만원' vs '8410원' 노동계와 경영계가 제시한 내년도 최저임금입니다.

한쪽은 올해보다 16.4% 올렸고, 다른 한쪽은 2.1% 내렸습니다.

노측은 최저임금이 시간당 1만 원은 되야 결혼하지 않은 1인 가구 생계비를 맞출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윤택근/노동자위원 : 코로나 사태로 고통받는 계층은 그 누구보다 저임금 노동자입니다. 이들의 생활은 단 몇십원의 최저임금 인상으로는 나아지지 못합니다.]

반면 사측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삭감안을 내놨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는 상황에서 인건비 부담을 더는 늘릴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

[류기정/사용자위원 : 기업을 살리고 일자리를 지키는 것이 국가적 당면과제라고 한다면 최저임금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논의가 이뤄지길 기원합니다.]

노사 양측 모두 좀처럼 물러설 수 없다는 태도를 되풀이하면서 회의는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양측은 다음 주 화요일 수정안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결정해야할 시점인 이달 중순까지는 팽팽한 줄다리기가가 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