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압박' 볼턴 배석할까…확대 회담시 미 참모진은?

입력 2018-06-12 07: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2일) 북미 정상회담이 내일까지도 이어지느냐 여러 관측들이 있었지만, 이제 확실히 정해졌습니다. 미국 백악관이 발표한대로 오늘 하루입니다. 통역사들만 참석해서 열리는 단독회담에 무엇보다 가장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고요. 그 다음으로 이어지는 확대정상회담에는 두 나라에서 누가 배석할지 주목됐었습니다. 미국쪽에서는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 켈리 비서실장이 함께 하고, 북한에서는 예상인데요. 김여정 부부장,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김소현, 김민관 기자가 차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이른 아침 국무부 팀과 사전회의. 우리는 한반도 CVID에 전념한다" 

북·미 정상회담 하루 전,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에 성 김 대사와 함께한 조찬 사진을 올리며 이렇게 썼습니다.

배석자 1순위로 꼽히는 폼페이오는 뉴욕타임스에 "며칠간 백악관 집무실에 머물며 대통령에게 북한의 군사력과 대북제재의 영향 등을 보고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에게 개인적으로 "비핵화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며 두 정상 사이에서 자신의 가교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정상회담 의제 최종 조율 과정에 홀대설과 배제설이 돌던 볼턴 보좌관이 싱가포르행 에어포스원에 오르는 모습은 유독 눈길을 끌었습니다.

리비아 모델을 주장했던 볼턴의 배석은 그 자체로 북한에 압박의 메시지를 줄 수 있습니다.

블룸버그는 앞서 두 사람의 배석 가능성을 전했고, CNN은 이번 회담에서 둘 사이의 역학관계가 드러날 것이라 전망했습니다.

리셴룽 총리와의 회담에 참여했던 존 켈리 비서실장과 스티븐 밀러 수석 정책보좌관의 배석도 검토됩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