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정부 첫 대정부 질문…'북핵 공세' vs '적폐청산'

입력 2017-09-12 08: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 대정부 질문 오늘(12일) 이틀째, 오늘은 외교통일안보 분야입니다. 사드, 또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전술핵 재배치 문제 등 외교 현안을 두고 야당들의 공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첫날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도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정책이 쟁점이 됐습니다.

조익신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첫 질문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을 정조준했습니다.

한반도 평화 운전자는커녕,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겁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오죽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통화하면서, 한국이 대북 대화 구걸하는 거지 같다는 그런 기사가 나왔겠습니까?]

[이낙연/국무총리 : 김성태 의원님이 한국 대통령보다 일본 총리를 더 신뢰하고 있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국민의당은 야당과 협치를 주문하면서 인사추천권이란 꼬리표를 붙였습니다.

[황주홍/국민의당 의원 : 장차관 후보를 야당이 추천을 하면 위법이거나 불법입니까?]

[이낙연/국무총리 : 정치적으로 불가능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전 정권의 적폐청산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례적으로 동료 의원의 실명까지 거론했습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회 법사위원장 권성동 의원은 현재까지 보도에 의하면 최소한 10명의 부정청탁을 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대정부 질문에 앞서 진행된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촛불혁명의 완성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라며 선거제도 개편을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