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꺼져 있었다는 '급유선 CCTV'…증거인멸 여부 조사

입력 2017-12-06 21: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런데 당시 사고 경위를 밝힐 결정적 단서로 꼽힌 급유선 명진 15호의 CCTV가 출항 며칠 전부터 꺼져 있었다는 진술이 나온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앞서 CCTV를 국과수에 넘긴 해경은 선원들이 일부러 CCTV 영상을 삭제한 건 아닌지, 즉 증거인멸 여부에 대한 감식을 추가로 의뢰했습니다.

최하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급유선 명진15호에 CCTV가 있다는 사실이 공개된 건 사고 이튿날 인천 해경 브리핑에서였습니다.

[황준현/인천해양경찰서장 (지난 4일 오전) : 사고 선박에서 GPS 플로터와 CCTV 등을 확보했고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사고 원인 규명을 해나갈 계획입니다.]

명진15호에는 모두 4~5개의 CCTV가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가운데 선장이 머물고 있던 조타실의 모습이 담겨 있어 충돌 전후 상황 등 당시 사고 경위를 밝혀줄 결정적 단서로 꼽혀 왔습니다.

인천 해경 관계자는 CCTV가 오염될 것을 우려해 수거하자마자 곧바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후 사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출항 며칠 전부터 CCTV가 꺼져 있었다"는 명진15호 선원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국과수는 선원의 주장대로 CCTV가 꺼져 있었는지, 사고 뒤에 삭제해 증거인멸을 시도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감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분석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일주일 정도 걸릴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법원은 명진15호 선장 전모 씨와 갑판원 김모 씨에 대해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고 범죄가 중대하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