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웃 아픔 외면 못 해"…예배당 보증금 나눠준 교회

입력 2020-09-10 09: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모든 교회가 이런 것은 아닙니다. 이웃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겠다면서 사과하는 교회들도 있고 아예 예배당을 없애버린 교회도 있습니다. 경기도에 있는 한 작은 교회 목사는 "어디서 예배하느냐보다, 어떻게 예배할 것인지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강나현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십자가도, 교회 표지도 없습니다.

도로변 건물 2층에 세 들어 있는 이 교회는 찾기부터 어렵습니다.

그마저도 이젠 없어집니다.

텅 빈 예배당에서 공구를 들고 쉴 새 없이 철거 작업을 하는 목사.

지난해 말, 규모를 절반으로 줄여 들어왔지만, 짐도 제대로 풀지 못한 채 마지막 이삿짐을 꾸리게 됐습니다.

[이규원/'씨앗교회' 목사 : 집(예배당)보다 가족(신자)이 소중합니다. 집을 위해 가족을 희생하는 사람은 없죠.]

공간을 포기하면서 받은 보증금과 월세에, 헌금을 더해 60명 남짓한 신자들에게 지난달부터 '기본소득'으로 돌려주고 있습니다.

가정마다 매달 30만 원, 혼자 나오는 이에겐 10만 원씩인데, 길게는 열 달까지 나눠줄 수 있겠다고 했습니다.

[이규원/'씨앗교회' 목사 : 우리가 누리고 있는 이 공간을 조금 포기한다면 주변 사람을 더 도울 수 있지 않을까? 그 비용을 구제에 사용하자.]

2월부터 온라인 예배 중인 이 교회는 코로나 사태가 진정돼도 예배당 건물은 더 이상 두지 않을 생각입니다.

[이규원/'씨앗교회' 목사 : 모이길 희망하는 때가 온다면 길 위에서 모이든 공원에서 모이든 열망으로 모일 수 있지 않을까요.]

각자 직업을 가진 4명의 목사가 함께 꾸려온 이 교회의 시도를 다른 곳에서 당장 따라 할 순 없을 겁니다.

그럼에도, 할 수 있는 작은 일부터 함께 찾아보자 말합니다.

[이규원/'씨앗교회' 목사 : 콘크리트에 갇혀서 자기들만의 리그, 자기들만 행복한 예배 공간, 예배 나눔이 아닌 세상 가운데 빛과 소금이 되는 역할이 무엇인지…]

(화면제공 : 고양 '씨앗교회')
(영상그래픽 : 이정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