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베트남 여성 선호" 이해찬 발언 논란…"박항서가 따놓은 점수 잃어"

입력 2018-12-04 21:18 수정 2018-12-05 02: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 남성들이 결혼 상대로 베트남 여성을 선호한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어제(3일), 베트남 부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한 말입니다. 단지 이 발언만 놓고 볼 때도 부적절 할 수가 있는데, 그 앞의 대화의 흐름을 보면 비판이 나올만 하기도 했습니다. "박항서 감독이 따놓은 점수를 한번에 잃었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베트남에 대한 호감 발언을 이어갑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한국 사람들은 베트남 쌀국수를 아주 좋아합니다. (서울) 여의도에 쌀국수집이 있는데 거기를 가려면 줄 서야 합니다.]

그러다 문제의 발언이 나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한국에 있는 남자하고 결혼하는 베트남 여성들이 아주 많은데 다른 나라 여성들보다도 베트남 여성들을 제일 선호하는 편입니다.]

앞서 친딘중 부총리가 많은 베트남 여성들이 한국남자와 가정을 꾸리는 등 양국이 특별한 관계라고 말한 데 대한 답변 격입니다.

그러나 이 대표의 발언은 야당뿐 아니라 소셜미디어에서도 비판을 불러왔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여성을 상품이자 기호의 대상으로 생각하는 저질 발언"이라며 "박항서 축구감독이 베트남에서 올려놓은 한국의 위상을 깎아내렸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평화당도 "우리나라를 방문한 베트남 고위관리의 면전에서 한 외교적 결례이자 다문화가정에 대한 모욕"이라며 이 대표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지난달 18일에는 "독재자가 필리핀을 통치하는 바람에 제일 못사는 나라로 전락을 하고 말았다"는 필리핀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