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활비 상납' 수사팀, 박근혜 구치소 방문 조사 검토

입력 2017-11-06 07: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정원이 상납한 특수활동비와 관련해서는 문고리 3인방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전 비서관에 대한 소환 조사가 주말 내내 있었고,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3명의 전직 국정원장들도 곧 불러서 조사할 예정입니다. 그 다음은 박근혜 전 대통령입니다. 박 전 대통령이 검찰청으로 나오는 것보다 구치소에 검찰이 찾아가서 조사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이미 구속된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전 비서관을 주말 내내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이 받은 이른바 떡값 등 일부 용처를 말하기는 했지만 국정원 상납금이 전체적으로 어디에 쓰였는지 모른다는 입장입니다.

특히 돈의 사용은 박 전 대통령이 직접 결정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때문에 국정원이 상납한 40억 원대의 특수활동비 용처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결국 박 전 대통령 조사가 필요합니다.

검찰은 상납을 지시한 것으로 의심 받는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전 국정원장들을 불러 조사한 뒤 박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할 방침입니다.

특히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서울 서초동 검찰청에 직접 불러 조사하는 방안보다 구치소 방문 조사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검찰로 출석할 경우 경호와 청사 경비 문제 등 여러 변수를 검토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최근 구속이 연장된 이후 법원의 재판도 거부하는 상황이어서 검찰 소환에 불응할 가능성도 큽니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 직접 조사의 묘수를 찾아낼 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