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9월 유엔총회서 '종전선언' 추진…미 설득 나설 듯

입력 2018-07-11 20:32 수정 2018-07-11 20: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3차 방북 때 북한이 체제보장 차원에서 강하게 요구한 것이 바로 '종전선언'입니다. 이 요구를 미국이 들어줄 수 없다고 버티면서 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셈이죠. 저희 취재에 따르면, 이렇게 평행선을 달리는 북한과 미국을 설득하기 위해서 우리 정부가 중재안을 마련해서 설득에 나설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 중재안은 바로 9월 유엔 총회에 맞춰서 종전선언을 하자는 것입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 당국자는 "오는 9월 말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남·북·미 3국 혹은 중국까지 4개국이 모여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추진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원하는 것은 6·25 정전 65주년인 7월 27일에 종전선언을 하는 것이지만 북·미 간 의견 접근이 힘든 만큼, 이후 있을 국제 행사들 중 시기와 형식 면에서 적절한 9월 말 유엔총회를 선언의 계기로 잡자는 겁니다.

이에 따라 우선 미국으로 오늘(11일) 떠난 북핵협상 수석대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현지에서 미국 설득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도훈/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북한 문제를 다루는 사람들과 두루 만나서 깊이 협의할 생각입니다. 다음 몇 달이 매우 중요할 것입니다.]

앞서 지난 8일 도쿄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이미 강경화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 사이에 논의가 오갔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 정부 바람대로 유엔 총회를 계기로 종전선언이 이뤄지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에도 영향이 있으리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