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방부 "북, 대남행동 보류 후 특이동향 없어…하계훈련 중"

입력 2020-07-28 10:18

국회 국방위 업무보고…"미사일 관련시설내 차량·인원 등 활동은 지속"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회 국방위 업무보고…"미사일 관련시설내 차량·인원 등 활동은 지속"

국방부 "북, 대남행동 보류 후 특이동향 없어…하계훈련 중"

국방부는 28일 북한이 지난달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결정한 이후 현재까지 별다른 동향이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한 업무보고 자료에서 북한군 동향과 관련해 이같이 밝히면서 북한군이 7∼8월 하계훈련을 본격 시행 중이라고 보고했다.

훈련 내용과 관련해서는 "제대별 주둔지 일대에서 주특기 및 전술 훈련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또 "북한군이 당 설립 75주년(10월 10일) 행사 준비활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는 당 창건 75주년에 맞춘 열병식 준비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군 당국은 평양 미림비행장 일대 장비고 신설과 김일성광장 보수 등 열병식 준비 관련 동향을 포착했다고 지난달 국회에 보고한 바 있다.

한편, 국방부는 "영변 5MWe 원자로는 장기간 가동 정지 상태가 지속하고 있고, 풍계리 핵실험장 주변에서 특이 활동은 식별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다만 "미사일 관련 시설 내 인원 및 차량 등의 활동은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이 미사일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는 분석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