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리커창 "북미정상회담에 많은 기대…중국 건설적 역할 할 것"

입력 2018-05-09 12:10

"북 비핵화 방향 환영…지역 항구적 평화 이끌어야"
"한중일 3국 FTA 문제 빨리 논의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 비핵화 방향 환영…지역 항구적 평화 이끌어야"
"한중일 3국 FTA 문제 빨리 논의해야"

리커창 "북미정상회담에 많은 기대…중국 건설적 역할 할 것"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9일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항구적 평화를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중국은 지속적으로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이날 일본 도쿄 내각부 영빈관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직후 공동언론발표에서 "북한의 비핵화 방향을 환영하며, 이를 대화로 풀어가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한반도 핵 문제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했다. 한중일 3국이 각자 장점을 발휘하며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총리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환영하고 축하한다"며 "또 북미정상회담에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일본과 북한이 대화를 진행하는 것도 기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한반도의 긴장완화에 대해 3국 정상이 논의했다"며 "중국은 이번 기회를 잘 포착해 대화를 회복하고 정치적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바라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리 총리는 "한중일 3국이 공동의 이익을 공유하는 만큼 정상회의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정기적으로 개최되기를 바란다"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 총리는 그러면서 "경제교류를 활발히 하는 것도 중요하다 생각한다. 자유무역지대 창설도 3개국 모두가 이익을 볼 수 있는 조치"라며 "협력을 통해 관련 문제들을 합리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3국 간에 자유무역협정(FTA) 문제에서 빨리 협력하는 것도 필요하다. 실질적 행동과 토론이 시작되기를 바란다"며 "그에 앞서 중국과 일본의 FTA 문제도 논의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그렇게 하면 다른 시장도 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중일 플러스 'X'의 시스템도 구축할 수 있고, 이렇게 하면 국제 경쟁력이 더 올라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