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팩트체크] "CIA에 반미주의자 신고되면 입국금지"? 확인해보니

입력 2018-12-04 21:55 수정 2018-12-04 23: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4일) 팩트체크의 키워드는 미국 중앙정보국 CIA입니다. CIA에 반미주의자로 신고되면 미국 입국이 영구 금지된다. 이런 정보가 온라인에서 퍼지고 있습니다. 확인 결과 전형적인 가짜뉴스였는데 이른바 진보인사들을 CIA에 신고하는 목적으로 온라인에서 악용되고 있습니다.

오대영 기자 어떤 내용인지부터 볼까요?
 

[기자]

포털사이트에 CIA 신고라고 검색을 하면 상당히 많은 글들이 뜹니다.

각종 게시판 트위터, 카톡을 가리지 않고 퍼져 있습니다.

속보, 드디어 반미주의자 신고하면 미국 입국 영구 금지, 자녀 유학 전면 금지, 미국 CIA 발표라고 되어 있습니다.

[앵커]

미국 CIA가 이런 내용을 발표한 것이 맞기는 합니까?

[기자]

이런 발표는 없었습니다.

저희가 주한 미국대사관 측에 물어보니 이런 정보를 파악하고는 있었는데 대응할 가치가 없다는 반응이었습니다.

무엇보다도 미국 비자나 체류업무는 CIA가 아니라 국무부에서 합니다.

국무부 영사사업부는 건강 상태, 범죄 전력, 테러 안보, 불법 입국, 생활수급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합니다.

정치성향만으로 결정하지 않습니다.

[앵커]

가짜뉴스는 사실 나름의 원리, 전형이 있잖아요. 아예 없는 얘기가 아니라 일부 사실인 것을 왜곡한다든지 하는데 이번 가짜뉴스는 어떤 것을 근거로 내세우고 있습니까?

[기자]

한 인터넷매체의 기사를 링크를 걸고 있습니다.

바로 로컬파워뉴스라는 매체의 8월 12일자 미국발 기사입니다.

미 CIA 반미주의자 신고하면 미국 입국 영구 금지와 자녀유학도 전면 금지라는 제목인데 이 매체에 연락을 해 봤습니다.

CIA의 공식 발표는 아니었고 관계자의 발언을 토대로 했다고 답을 했습니다.

다만 기사 본문을 보면 극렬 시위나 테러에 관한 구체적인 자료증거를 첨부하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그나마도 확실한 증거가 있을 경우를 말하는 것인데 이런 맥락을 생략하고 제목만 따서 무차별적인 신고를 부추기는 내용으로 호도가 됐습니다.

[앵커]

사실 이 가짜뉴스가 심각한 이유는 따로 있다면서요? 특정 사이트에서는 CIA에 신고할 정치인들의 리스트가 돈다고 하던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트위터에서는 현 여권의 정치인들의 실명이 리스트로 나돌고 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에서는 학계, 시민사회계 인사 명단이 공유가 됐습니다.

이른바 진보인사로 분류되는 사람들입니다.

특히 CIA에 홈페이지에 링크까지 걸어서 신고를 조장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CIA가 하지도 않은 발표를 가짜뉴스로 만들고 또 이걸 근거로 다시 이제 누군가를 신고하자고 선동하는 데 쓰이고 있는 것인데 이게 최근의 일인 것만은 아니죠?

[기자]

저희가 역추적해 보니 2016년 일간베스트에서 시작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에 한 이용자가 특정인을 CIA에 신고하고 그 인증샷을 올린 뒤부터 이를 모방하는 일이 잇따랐는데 올해 미국 정부는 비자신청 때 개인 SNS 계정을 제출하라는 규정을 만들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뒤에 시작된 반이민정책의 일환인데 이런 가짜뉴스는 마치 한국의 반미주의자를 걸러내기 위한 것처럼 왜곡되고 있습니다.

[앵커]

팩트체크 오대영 기자였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