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생아 사망' 전공의 차례로 소환…교수들 내주 조사할 듯

입력 2018-01-02 12:17

경찰, 전공의 6∼7명 이번주 소환…감염·위생관리 실태 집중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찰, 전공의 6∼7명 이번주 소환…감염·위생관리 실태 집중조사

'신생아 사망' 전공의 차례로 소환…교수들 내주 조사할 듯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연쇄 사망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은 이번 주에 신생아 중환자실 진료 및 감염·위생관리 실무를 맡은 전공의들을 차례로 소환 조사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일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속 1년차 레지던트 전공의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에는 1∼4년차 레지던트인 전공의가 14명가량 있다.

이중 신생아 중환자실을 전담하는 전공의가 2명이고, 이들을 포함한 전원이 하루에 2명씩 돌아가면서 신생아 중환자실 당직을 선다.

신생아 연쇄 사망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16일 밤에는 신생아 중환자실 전담 전공의 1명과 전담이 아닌 전공의 1명이 당직을 섰다.

신생아 중환자실을 전담하지만 이날 당직은 아니었던 다른 전공의 1명과 사건 당일 당직자 2명 등 3명이 전공의 중에서 주요 조사 대상이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을 차례로 불러 신생아 중환자실 감염·위생관리 책임과 사망 전날부터 당일까지 진료 상황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들 소환에 앞서 이번 주에는 나머지 전공의들 중 6∼7명이 하루에 1∼2명씩 소환돼 신생아 중환자실의 평소 위생관리 실태와 전공의들의 책임 및 의무사항 등에 관해 조사받는다.

2일 소환된 1년차 전공의는 이날 세 번째로 소환됐다. 지난주에는 2년차인 전공의 2명이 소환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날 신생아 중환자실 소속 간호사 1명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이 간호사는 당일 새벽부터 낮까지 근무자여서 밤에 일어난 사망사건은 보지 못했지만, 신생아들의 사망 이전 상태는 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주 간호사들에 이어 이번 주에 전공의들 위주로 조사하는 데 이어 이르면 다음 주께 최종 관리 책임자들인 교수급까지 소환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신생아들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부검 결과는 이달 중순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